파이브에코(FIVE ECOs)

기업 재무‧인사담당자들은 내년 대량 퇴직, 데이터갭, 머신러닝, ESG, D&I를 주목해야
상태바
기업 재무‧인사담당자들은 내년 대량 퇴직, 데이터갭, 머신러닝, ESG, D&I를 주목해야
  • 에디터
  • 승인 2021.12.21 0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용 인사, 재무 클라우드 애플리케이션 전문업체인 워크데이는 21일 글로벌 팬데믹과 경제위기 그리고 4차산업혁명 등으로 기업 환경의 변화가 그 어느 때보다 극심할 것으로 보고, 이에 대비해야 하는 인사 및 재무 책임자들을 위해 2022년 핵심 키워드들을 다음과 같이 제시했다.

1. 대량 퇴직(Great Resignation): CFO가 미래의 재무팀을 새롭게 구상할 수 있는 완벽한 기회 제공한다.

스토리텔링, 데이터, 애널리틱스가 우선순위가 되면서 재무 담당 임원과 팀원들의 역할이 달라지고 있다. 한편으로는 대량 퇴직 때문에 CFO가 팀원들의 역할을 새롭게 정의하고, 대체 인력을 고용할 때 스킬 요건을 향상시킬 수 있는 기회를 맞고 있다.

기존 회계 기준이 아닌, 재무 '외적' 요인에 의해서 재무팀이 수십년 만에 최대의 변화를 맞고 있다. 재무 임원이 새로운 전략적 비즈니스 지식과 역량을 확보하려 하면서 앞으로 인공지능(AI), 머신러닝(ML) 등 최신 기술에 대한 전문 지식, ESG 및 규제 요건에 대한 이해, 보다 심화된 데이터 스토리텔링 및 애널리틱스 감각 등을 갖춘 새로운 성격의 재무팀이 부상할 것이다. 

2. 데이터 갭(data gap) 메우기: CFO는 데이터에 대한 지배력 확대로 데이터 간극을 메울 것이다.

회사를 이끌고, 더 좋은 결정을 보다 빨리 내리기 위한 그들의 역할에 재무, 직원 및 운영 데이터에 대한 보다 많은 액세스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투자와 관련해서 50%의 CFO는 의사 결정을 개선하기 위해 (재무, 직원, 운영 데이터의 single source of truth를 확보하는) 지능형 데이터 파운데이션과 애널리틱스 고도화를 우선순위에 두면서 지난 12개월간 데이터 갭을 메우는데 가장 큰 진전을 거뒀다고 답했다.
 
3. 클라우드 및 머신러닝이 향후 1 ~3년간 재무팀의 기술 투자에 대한 최우선 순위가 될 것이다.  

약 2/3의 CFO(60%)가 클라우드에서 재무 운영을 재구상하고 AI와 머신러닝 솔루션을 구축해서 재무의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추진하는데 투자하고 있다.
 
4. 수치를 다루는 업무에서 금융 이외의 분야로 확장되고 있다.

환경, 사회 및 기업 지배 구조(ESG)와 다양성 및 포용성(D&I)이 비즈니스의 우선 순위로 등장함에 따라 비재무 데이터는 추적 및 보고 관점에서 재무팀에게 수치 다음으로 중요한 과제를 제시한다. ESG(29%) 및 D&I(26%) 이슈가 기업이 기술 외에 가장 우선순위를 두는 주제로 부상하고 있다. 사이버 보안이나 암호 화폐보다도 순위가 높다.

5. 조직 문화가 재무 아젠다의 최상단에 있다. 

대규모 퇴직이 지속되면서 많은 기업에게 고성과자 이직을 막는 것이 큰 도전이 되면서 재무 리더들이 조직
문화에 유례없는 강도로 집중하고 있다. 문화와 기업 성공의 상관 관계는 특히 지난 18개월을 돌아봤을 때 
의심의 여지가 없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