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브에코(FIVE ECOs)

LG디스플레이, 최고안전환경책임자 신설
상태바
LG디스플레이, 최고안전환경책임자 신설
  • 오은지 에디터
  • 승인 2021.03.30 13: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상문 LG디스플레이 CSEO. /사진=LG디스플레이
신상문 LG디스플레이 CSEO. /사진=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는 안전환경사고 근절을 위해 최고안전환경책임자(CSEO, Chief Safety & Environment Officer) 직책을 신설하고 신상문 부사장을 첫 CSEO로 선임했다고 29일 밝혔다.

CSEO는 국내외 사업장에 대한 안전환경 정책수립 및 점검⋅관리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다. 안전환경에 대한 위험 감지시 생산과 작업을 중단시킬 수 있는 ‘생산중지 명령’ 등 CEO(최고경영자) 수준의 권한을 갖는다. 또 안전환경 분야의 전문성 제고와 인재 육성 등을 책임지게 된다. 

신 부사장은 36년간 LG전자⋅LG디스플레이 등 생산현장에서 근무했다. 오랜 경험과 전문성, 이해도를 갖춰 안전환경 관리수준을 개선할 수 있는 적임자로 평가 받았다고 LG디스플레이는 설명했다. 

CSEO 조직은 기존 2담당 14개팀에서 안전보건⋅환경기술⋅인프라 기술 등 7담당 25개팀으로 확대한다. ‘글로벌 안전환경센터’를 신설하고, 국내외 전문가 영입 등 안전환경 전문인력을 대폭 확대한다.

CSEO 스탭조직은 화학물질⋅장비⋅설비⋅건설 및 협력사 안전환경 관리 등 분야별 조직을 신설해 시너지 강화에 초점을 두었다. 리스크 접점에 있는 현장조직은 공정⋅장비 전문 인력들을 안전환경 조직에 전환 배치시켜 전문성을 높였다. 

신상문 LG디스플레이 CSEO(부사장)는 “안전환경에 대한 인식과 체계를 근본적으로 점검하고 혁신해야 하는 중책을 맡아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모든 근로자들이 안심하고 일할 수 있는 글로벌 최고 수준의 안전한 일터를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LG디스플레이는 지난 3월 2일 안전환경관리의 혁신을 위해 ▲전 사업장 정밀 안전진단 ▲주요 위험작업의 내재화 ▲안전환경 전문인력 육성 및 협력사 지원 강화 ▲안전조직의 권한과 역량 강화 등을 골자로 하는 ‘4대 안전관리 혁신 대책’을 신속하게 실행키로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