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브에코(FIVE ECOs)

LG화학, 중국 내 재생에너지 직접구매...국내 기업 중 처음
상태바
LG화학, 중국 내 재생에너지 직접구매...국내 기업 중 처음
  • 안석현 기자
  • 승인 2020.12.14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우시에 위치한 LG화학 양극재 공장. /사진=LG화학
중국 우시에 위치한 LG화학 양극재 공장. /사진=LG화학

LG화학은 중국 장쑤성 우시 양극재공장이 현지 풍력⋅태양광 전력판매사인 ‘윤풍신에너지’로부터

연간 140기가와트시(GWh) 규모 재생에너지를 구매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140GWh는 약 3만 가구 이상이 1년간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우시 양극재 공장에 필요한 모든 전력을 충당할 수 있는 양이다.

이번 계약은 친환경 전기를 중간 단계 없이 고정 가격에 직접 제공받는 ‘PPA(Power Purchase Agreement, 전력 구매 계약)’ 방식이다. 중국에 진출한 국내 기업 중 이를 적용하는 것은 LG화학이 최초다.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REC) 구매, 자가발전 등 다른 재생에너지 공급 방식 대비 효율적인 비용으로 안정적 수급이 가능하다고 LG화학측은 설명했다. 세계 어디서나 탄소 감축 활동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우시 양극재 공장은 내년부터는 재생에너지로만 공장을 가동, 일반 산업용 전력 대비 연 10만톤의 탄소배출량 감축이 예상된다. 이는 매년 소나무 170만 그루를 심은 것과 같은 탄소배출량 감축 효과다. 

LG화학은 우시 양극재 공장에 이어 내년까지 저장성 소재 전구체 공장도 PPA를 통한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전환을 검토한다. 이 계획까지 성사되면 전구체-양극재로 이어지는 중국내 배터리 소재 분야에서 90% 이상 탄소중립이 실현된다. LG화학 관계자는 “전구체 및 양극재 생산 과정에서는 직접적인 탄소 발생이 거의 없어, 생산 등에 사용되는 전력만 재생에너지로 바꿔도 90% 이상의 탄소중립 실현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